그동안의 Windows Server 2008 Pioneers 활동을 통해서,
색다른 경험들도 많이 했었고, 또 좋은 기회들을 많이 접할 수 있었는데
.. ^^

올 해 들어서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인터뷰라는 것도 해보게 되었다
.
(
아쉽게도 TV에 얼굴이 나가는 인터뷰는 아니었지만, .. 동영상 정도는 볼 수 있지 않겠어
.. ^^;;)


IT
관련 분야의 잡지와 신문 기자분들을 모셔 놓고
,
Windows Server 2008 Pioneers
활동에 대한 것들과

Windows Server 2008
의 기술적인 부분들에 대한 주제로 인터뷰를 했던 자리였는데
,
세미나나 교육을 진행 등, 공개된 자리에서 Windows Server 2008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면

항상 느끼는 부담이지만
,
~ 내가 이런 이야기를 막 해도 되는거 맞아? 하는 불안함에 조금 긴장이 되었던 것 같다
.

내가 생각하는 전문가의 기준에서 봤을 때
..
난 아직도 많이 멀었다는 생각을 하기 때문에 그런 부담들을 느끼게 되는 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Technet 세미나에서 많이 보는 세미나 레벨표다.
..  역시 고급 수준도 어려울텐데 하는
..



.. 하지만, 어제 있었던 인터뷰는 Windows Server 분야의 전문가로서 인터뷰를 했다기 보다는
,
Windows Server 2008 Pioneers
멤버로서 편하게 이야기를 할 수 있어서 좋았던 자리였던 것 같다
.
하긴 전문가와 인터뷰하는 자리였다면, 내가 인터뷰를 했을리가 없겠지.. ^^;;


여담이지만, Windows Server 2008 Pioneers 활동을 하면서
,
IT Pro
분들에게 노출이 되는 경우가 조금씩 늘게 되었는데
.. ^^;

그때마다 정말 아주~ 아주~
가아~끔씩은..
부족하기만한 나를 전문가로 착각해주시는 친절한? 분들이 계셔서..
내 자신을 돌아 보게 되는 부끄러움에
..
정말 어디로 숨어 버리고 싶은 마음이 들 때가 있다
..


하지만, 그런 자극이 좀 더 노력해야지 하는 동기 부여로 이어지는 것은

나태해져만 가는 내겐 좋은 자극이 되어 주는 것도 같고
....

.. 진정한  전문가가 되고 싶어지는.. ^^ 그런
..

아무튼~ Wanna be a Star~!!



신고
Posted by cygn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