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만난 친구의 인사말은
“요즘 사는게 어때?”
글쎄 그걸 어떻게 말하나..
나도 또한 그 말을 되물었을 때
어색하게 그냥 미소만 짓는 친구와 헤어지고….
 
예전에 참 많이 좋아했던 동물원의 ‘글쎄 그걸 어떻게 말하나’라는 곡의 가사 중 일부 입니다.

누군가 제게 요즘 사는게 어때?라고 묻는다면, 뭐라고 대답을 해야 할지..
특별한 문제나 걱정거리가 있는 것도 아닌데, 조금은 갑갑하고 답답한 요즘이네요..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마인드 컨트롤 문제이다 싶습니다. 귀차니즘에 지배 당하고 있는 몸뚱이와 그러면 안되라고 계속해서 말하고 있는 정신과의 불일치 때문에 오는 스트레스가 아닌가 하는... ^^;;

   

추억의 명작 만화 슬램덩크의 명승부들 중 도내 최강자 해남전의 한 장면 입니다. 채치수 주장이 심한 발목 부상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부상을 잊은 투혼으로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를 보여주는 것을 보며 안감독님이 하시는 말씀이죠.^^ (이런 장면과 대사를 외우고 있을 정도라면 제가 얼마나 슬램덩크 팬이었는지.. 짐작하시겠죠.. 정말 외울만큼 봤던 것 같네요..^^;)

"...정신이 육체를 초월하기 시작한건가...?!"

스포츠가 우리를 흥분시키는 건 아마도 자신의 한계를 뛰어 넘어 경기에 임하는 선수들의 모습을 보며 감정을 이입 시킬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온갖 어려움을 이겨 내며 최선을 다해 가는 그들의 모습에서 우리를 붙들고 있는 여러가지 고민들과 어려움들을 이겨 나갈 수 있는 용기와 힘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겠지요.
하지만, 제게는 어려운 난관들을 극복해 나가는 것 보다 평범한 삶 속에서 반복되는 일상의 타성을 이겨내고 한걸음씩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훨씬 더 어렵고 힘이 드는 것 같습니다.
언제나 내일은 더 잘해야지라고 다짐을 하지만, 타성에 젖은 몸은 마음같지 않고.. 그래서 늘 마음만 바쁘고.. 조급해지는...^^;;

의지가 약한 저에게는 "...정신이 육체를 초월하기 시작한건가...?!"는 아마도 영원한 숙제가 될 것 같은 생각에 글을 적고 있으면서도 또 마음만 바빠지기 시작을 합니다...^^;;

하루가 다르게 발전해 가는 기술들과 늘 새로운 이슈들이 쏟아져나오는 IT업계에서 자신의 꿈과 비전을 이루기 위한 IT인의 올바른 자세는 무엇일까요?
감히 제 생각을 말씀드리면, 저는 정신이 육체를 초월하는 경지에까지는 이르지 못하더라도 내 발목을 붙잡고 있는 타성에서 벗어나 매일매일 조금씩이라도 새로운 자신을 만들어 내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 걸음이 더디고 보폭은 좁을지라도 말입니다.  매일 매일 조금씩 조금씩이라도 성장 할 수 있다면....


새로움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이제 얼마남지 않은 봄... 그리고, 3월 20일..
국내에서도 Windows Server, Visual Studio, SQL Server의 새로운 버전들이 런칭이 됩니다. Hero 블로그를 통해서 많은 분들이 소개를 해주시고 계시 듯이, 새롭게 출시되는 제품들에는 많은 기술들과 기능들이 접목이 되었고, 또 그만큼 많은 부분들이 새로워졌습니다.
저는 새로움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바로 변화가 시작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새로운 제품들의 출시가 이 글을 보고 계시는 모든 분들에게 그간의 타성에 젖어 늘 같은 자리만 맴돌던 제자리 걸음에서 앞으로 크게 한 걸음 내딪을 수 있는 좋은 변화의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아~ 그리고 오늘은 그간의 스트레스에서 벗어나서~

모두 함께 시원한 고릴라 덩크!! 한 번 해봤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

신고
Posted by cygni


티스토리 툴바